아기 지키려 아빠가 온몸으로 막는데도 '고의'로 3번 들이받은 음주운전 트럭

인사이트KaKao TV '보배드림'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1톤 트럭이 아이들이 탄 앞차를 고의로 수차례나 들이받는 사고 영상이 공개돼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사고 당시 트럭 운전자는 음주 운전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동래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 장면을 포착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8시께 한 1톤짜리 트럭이 앞 차량을 들이받은 뒤 다시 후진해 세 차례 더 충돌하는 모습이 담겼다. 총 네 번이다.


당시 피해 차량에는 남성 운전자와 아내, 만 1살과 2살 자녀들이 타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인사이트KaKao TV '보배드림'


실제 영상을 보면 신호대기 상태로 보이는 피해 차량 승용차를 트럭이 후방에서 들이받는다.


첫 번째 추돌 사고가 발생한 뒤 피해 차량 운전자는 차에서 내려 트럭으로 향해 대화를 시도했다. 뜻밖의 상황은 이때부터 발생했다.


트럭이 돌연 멀리 후진하더니 그대로 다시 앞 차량을 들이받은 것. 가해 운전자는 이같은 행동을 세 번 더 반복했다. 반복할 때마다 트럭의 속도는 거듭 빨라졌다.


피해자 남성이 다급하게 온몸으로 트럭에 매달렸으나 소용이 없었다.


마침 근처에 있던 경찰이 곧바로 도착, 트럭에 다가갔다. 그러자 트럭 운전자는 피해 차량 남성을 사이드미러에 매단 채 그대로 도주했다.


인사이트KaKao TV '보배드림'


영상에는 당시 공포에 질린 여성의 목소리와 아이들의 울음소리까지 고스란히 녹음돼 더욱 누리꾼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으며, 화면은 트럭을 쫓아가는 경찰차의 모습으로 끝났다.


이 사고의 피해자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차에 타고 있던 가족들이 걱정돼 사이드미러 쪽을 잡고 차의 진행을 막아보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저와 아내는 전치 3주의 진단이 나와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대로 도주하던 가해 차량 운전자는 다른 차와 2차 사고를 내고 결국 경찰에 잡혔으며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트럭 운전자에 대해 "사건은 정식 접수됐고 음주운전과 미필적 고의에 의한 과실치사 등 혐의로 조사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aKao TV '보배드림'


KaKao TV '보배드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