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의 꿈' 돕는다…기술 교육 실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기술명장'을 꿈꾸는 에티오피아 우수 인재들의 자립을 돕는다.


5일 LG전자 서비스 명장(名匠)을 비롯한 전문가 5명은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있는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에서 기술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강사진은 이번 교육에서 웹OS 스마트TV, 고효율 인버터 냉장고 등 다양한 제품의 교육을 실시하고, 세탁기, 스마트폰, 노트북 등의 수리 노하우를 전수한다.


LG전자는 지난 2014년 KOICA(한국국제협력단)와 협력해 에티오피아에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를 설립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이 학교는 매년 국가시험, 필기시험, 면접 등을 종합 평가해 신입생을 선발하고 3년간 정보통신, 멀티미디어, 가전 등의 다양한 제품에 대한 수리기술을 무상으로 가르친다.


앞서 지난 2일에는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에서 '제2회 희망직업훈련학교 졸업식'이 열렸다. 2회 졸업생은 총 51명으로 대부분 LG전자 등 IT기업에 입사했다.


LG전자는 유엔이 정한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에티오피아의 주민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2012년부터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교육과 6.25 참전용사 후손 장학금 제공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에티오피아 국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자립을 도와주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