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돌방에 족욕까지"…방학맞아 절친과 우정여행가기 딱 좋은 '서해금빛열차'

인사이트KBS 2TV '배틀트립'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대학교 1학기 종강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그 말인즉슨 방학이 곧 시작된다는 뜻이다.


여름을 앞두고 친구와 어떤 추억을 남겨야 할까 한창 계획 세우기에 몰두하고 있다면 여기를 주목하자.


다리를 쭉 뻗고 편안하게 드러누워 여행 갈 수 있는 '서해금빛열차'의 시즌이 다가왔다.


지난 2015년 처음 생긴 서해금빛열차는 한국철도공사인 코레일의 관광 상품 중 하나다. 서울 용산역에서 출발해 전라북도 익산역까지, 서해안 지방을 달리는 열차다.


일반 기차와는 달리 열차 내에는 칸칸이 나뉜 한옥식 온돌마루 방으로 구성돼 있다. 이같은 열차는 서해금빛열차가 세계 최초다.


인사이트Instagram 'kuozai'


인사이트Instagram 'bom_yeoreum'


등받이 의자와 탁자, 베개를 갖춰놓은 온돌마루 방은 탁 트인 넓은 창이 특징이다. 여기에 승객별로 맞는 온도를 설정할 수 있도록 객실마다 온도조절장치도 설치돼 있다.


덕분에 친구들과 둘러앉아 스쳐 가는 바다 풍경을 바라보며 간식을 먹고 수다를 떨다가, 편안하게 드러누워 낮잠을 즐기다가를 반복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서해금빛열차의 또 다른 강점이 있었으니, 바로 온천 족욕 카페다. 일상의 피로를 씻어주는 이곳에서 온천수로 족욕을 즐길 수 있다.


이렇듯 다양한 볼거리와 이용시설 덕분에 이용객들은 여행 가는 길, 달리는 열차에서부터 휴식을 얻을 수 있다. 그야말로 일석이조다.


기점에서 종점까지 편도 3시간가량 걸리는 노선은 당일치기까지 가능해 더욱 인기니, 만약 서해금빛열차로 여행을 가고 싶다면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KBS 2TV '배틀트립'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