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 채용비리, 국민 박탈감 클 것…근본 개선 필요"

인사이트윤석헌 금감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권 채용비리와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하며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로 하다고 꼬집었다.


4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제1회의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6개 금융협회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채용비리 근절과 신규채용 확대 관련한 금융권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헌 금감원장은 "최근 금융권 채용비리에 대해 국민 실망감과 상대적 박탈감이 클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부합할 수 있는 금융권 채용관행의 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계속된 금융권에 대한 채용비리 검사에서 공정한 경쟁을 제한하는 관행이 다수 드러났다"며 "이로인해 금융사 임직원들이 수사기관 조사를 받게 된 것은 매우 불행하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권은 많은 취업준비생들에게 선망의 대상이며 훌륭한 직장"이라며 "그런만큼 채용과정의 불공정한 행위에 대한 국민 실망감과 상대적 박탈감이 더 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학력자와 남성을 우대하거나, 임직원 추천제도를 운영하는 행위 등이 개별 회사 재량범위에 속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며 "이제는 달라진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기 위해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윤석헌 금감원장 / 뉴스1


은행권에서 최근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마련한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거론한 윤석헌 금감원장은 또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확산시켜 채용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이런 자리를 자주 만들겠다"며 "아직 확정된 계획은 없지만 순차적으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로서 아직 확정된 계획은 없지만 앞으로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는 자리를 순차적으로 마련할 것임을 예고한 셈이다.


금감원 한 관계자는 "윤석헌 금감원장의 금융감독 방향이 이달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며 "이달말부터는 업권별 CEO와 릴레이 간담회를 갖는 등 시장과의 소통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