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야심작 'G7 씽큐' 북미 출격…글로벌 시장 공략 나섰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내세운 LG전자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가 북미 시장에 전격 출시됐다.


LG전자는 차원이 다른 기본기로 북미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3일 LG전자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미국 버라이즌,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 등과 캐나다 벨, 로저스, 텔러스 등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를 통해 'LG G7 씽큐'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LG G7 씽큐'는 베스트바이 등 전자제품 판매점은 물론 LG전자 프리미엄폰 최초로 구글 프로젝트 파이(Project Fi)를 통해서도 출시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참고로 프로젝트 파이는 구글이 전세계 어디서든 동일한 요금으로 제공하고 있는 이동통신 서비스다.


자주 쓰는 핵심기능을 향상시킨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씽큐'의 편리함에 대한 현지 언론들의 호평도 연일 쏟아지고 있다.


'LG G7 씽큐'는 야외에서도 밝고 선명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별도 스피커가 필요 없을 정도로 사운드가 풍부한 '붐박스 스피커'와 스스로 사물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AI 카메라'로 한층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주요 IT매체 GSM아레나는 "LG의 신제품인 'LG G7 씽큐'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GSM아레나는 또 "응답자의 60%는 디스플레이를 핵심 기능으로 꼽았고 이는 실제 사용 시 아주 유용할 것"이라고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IT전문매체 나인 투 파이브 구글은 "만약 당신이 새로운 스마트폰을 사려고 한다면 LG가 내놓은 기본기가 탄탄한 'LG G7 씽큐'를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


LG전자는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CIS,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 'LG G7 씽큐'를 순차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모든 고객들이 늘 쓰고 있는 핵심기능들을 대폭 향상시킨 'LG G7 씽큐'의 가치는 북미를 비롯한 해외 시장에서도 많은 고객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