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선거 캠프 내 '성추행' 사건 은폐하려다 폭로됐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캡처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서 미투(#Me Too) 폭로가 나왔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두 번째 미투 폭로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는 모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시의원 후보 A씨가 2년 전 같은 지역 사무실에서 일하던 20대 여성 당직자 B씨를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년 전인 2016년, 사무실 회식이 끝난 뒤 B씨를 강제로 껴안았다. 그러면서 그는 "오빠가 너 좀 안으면 안 되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B씨는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밥을 먹고 나오는데 갑자기 껴안았다"며 "초등학생 딸이 있는 사람이었다. 나한텐 거의 아빠 뻘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음날 B씨는 이 같은 피해 사실을 사무실에 알렸다. 하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고 오히려 그녀는 사건 후 1년 뒤인 지난해 또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이후 시간이 지나 A씨가 천안시의원 후보로 공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이에 B씨는 지난 4월 민주당에 문제를 제기했다. B씨는 민주당이 안 전 지사 사건 이후 성폭력 특위를 만들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발표한 데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사건을 접수한 민주당 성폭력 신고 센터는 바로 진상 조사에 들어갔고 두 차례 성추행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조사 담당자로부터 돌아온 대답은 "선거철이니 사과 받고 끝내는 게 좋겠다"는 일방적인 통보였다. 또 가해자로 지목된 A씨도 성추행에 대한 기억이 없거나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2016년 당시 B씨가 등을 돌리고 있어 깜짝 놀라게 하려던 것이다"며 "2017년에는 아무 일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치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주당은 성폭력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후보 부적합' 판정을 내린 경기도와 충청 지역 자치단체장 후보에 대해서도 공천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번에 천안시의원에 출마한 후보가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면서 6·13 지방 선거를 목전에 둔 지금,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충남도당은 2일 '공천을 취소하고 충남도민께 석고대죄 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민주당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혐의 파문으로 충남도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땅에 떨어뜨린 것으로 모자라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캡처


이어 "성폭력 근절을 위한 당의 성폭력 신고 센터까지 피해 여성 보호보다 선거 걱정만 혈안이 돼 있는 것 같다. 민주당과 가해 의혹 후보는 피해 여성에게 엎드려 사죄하라"며 "또 저한 진상 조사와 함께 관련자 및 책임자를 처벌하고 성추행 의혹 후보 공천을 즉각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도 논평을 통해 "더듬어민주당이란 오명을 살만큼 성폭력 문제가 집중된 정부 여당이 반성은커녕 은폐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더듬어민주당에서 성폭행민주당으로 승격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투 당사자인 천안시의원 후보 공천을 철회하고 국민에게 백번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