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서 '호흡 곤란'에 빠진 응급환자 생명 구한 소방관

인사이트사진제공 = 정원용 소방장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휴가 중이던 소방관이 응급환자를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1일 정선소방서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해당 소방서에서 근무하는 정원용(35) 소방장은 네팔 카트만두로 향하는 대한항공 기내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해 급히 의사를 찾는다'는 방송을 들었다.


하지만 기내에 의사가 없었고 정 소방장은 자신이 1급 응급구조사임을 밝히며 도움을 자청했다.


인도 국적의 여성 환자는 당뇨를 앓고 있었으며 당시 흉통과 호흡곤란을 호소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정원용 소방장


정 소방장은 항상 소지하고 있던 산소포화도 측정기와 기내에 있던 혈압과 혈당 측정기를 활용해 환자 상태를 확인했다.


환자에게 산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정 소방장은 산소 공급기와 심정지에 대비한 자동 심장충격기를 항공사 직원에게 즉시 요청했다.


정 소방장은 또 약물치료가 시급하다고 판단해 항공의료센터를 통해 의료지도와 의사 처방을 받은 뒤 약물을 투약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정원용 소방장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1시간 뒤 환자의 통증과 호흡곤란은 가라앉았다.


급박한 상황은 모면했지만 정 소방장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공항에 도착할 때까지 환자 곁을 지키며 꾸준히 상태를 확인하는 세심한 면모를 보였다.


1급 응급구조사와 2급 인명구조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었던 정 소방장은 빛나는 기지와 응급상황 대처능력으로 한 생명을 구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정원용 소방장


사실 응급구조사 자격증은 소방관 누구나 소지해야 하는 필수 자격증이 아니다.


이는 정 소방장이 응급상황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취득한 것이다. 


정 소방장은 인사이트 취재진과 통화에서 "현장은 늘 복잡하고 환자는 복합적인 위험 속에 있기 마련이더라"며 "현장에서 조금 더 신속하고 안전하게 구조하고 이송하기 위해 관심 있던 인명구조사 교육을 받고 취득하게 됐다"고 취득 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도울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돕는 것이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소임"이라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