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빗길 안전 지켜주는 '투명 우산 나눔 캠페인' 진행한 현대모비스

인사이트현대모비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모비스가 사연 신청을 통해 선정한 초등학교 및 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투명 우산을 배포하고, 교통 안전 교육을 진행하는 '투명 우산 나눔 캠페인'을 진행한다.


31일 현대모비스는 올해 학교와 기관으로부터 어린이 교통 안전에 대한 관심이 담긴 사연을 받아 모두 52개 학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아람초등학교에서 전교생 570명에게 비 오는 날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투명 우산을 배포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모두 5만명의 어린이에게 투명 우산을 나눠줄 계획이다.


'투명 우산 나눔 캠페인'은 현대모비스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실시해온 사회공헌활동이다. 사연 신청 등 공모 방식을 통해 매년 10만개 이상의 투명우산을 단체와 개인에게 무료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달 학교 및 기관으로부터 사연 신청을 받고, 어린이 교통 안전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잘 드러난 사연을 뽑아 52개 학교를 선정했다.


인사이트현대모비스


이달부터 도로교통 공단의 강사들이 학교에 방문해 2만5천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투명 우산을 나눠주고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하반기에도 학교나 어린이 기관을 대상으로 한 투명 우산 나눔 및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 공모를 통해 2만5천여개의 우산을 전달한다. 어린이들이 비 오는 날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우산 사용법과 함께 신호등 보는 법, 횡단보도 올바르게 이용하는 방법 등을 함께 알려줄 계획이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개인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 안전에 대한 사연을 받고, 선정된 사람들에게 1인당 최대 50개까지 총 2만5천여개를 지원한다. 우수 대리점과 협력사 임직원 자녀들에게 투명 우산 2만5천여개를 지급한다.


한편 현대모비스가 만든 투명 우산은 경량 알루미늄과 유리 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해 가볍고 튼튼하다.


거센 바람이 불어도 잘 찢어지거나 부러지지 않으며, 특히 우산이 불빛을 반사해 운전자가 우산을 쓴 어린이를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손잡이에 달린 비상용 호루라기를 이용해 위급상황을 주변에 알리고 도움을 청할 수도 있다.


현대모비스의 투명 우산 캠페인 응모는 투명 우산 홈페이지 내 '사연신청' 메뉴와 '교통안전교육' 신청 메뉴에서 가능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