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걸린 '17학번' 친구 도우려 십시일반 돈 모은 대구대 학생들

인사이트김효진 씨의 과거와 지금 모습 / 사진 제공 = 대구대학교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구대학교 학생들이 아픈 친구를 돕기 위해 모금활동에 나서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대구대학교 경산캠퍼스 인문교양대학 강당에서는 체육학과 총동문회가 후원한 '백혈병 투병 학우 돕기 한마당 축제'가 열렸다.


이는 격투기 특기생으로 체육학과에 입학한 17학번 김효진(21) 씨를 돕기 위한 행사였다.


각종 격투기 대회에서 수상하는 등 격투기에 두각을 나타냈던 김효진 씨는 지난해 7월 급성림프구성 백혈병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구대학교


김효진 씨는 이후 어쩔 수 없이 선수 생활과 학업을 중단하고 자택에서 투병생활을 해야 했다.


이 같은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체육학과 학생회와 총동문회는 김 학우의 쾌유를 기원하며 십시일반 도왔다.


이들은 대학 축제 기간 동안 공연을 해 모금활동을 진행하기로 하고, 머슬앤피트니스, 태권도, 댄스, 줄넘기, 노래 등 다양한 공연을 준비했다.


다행히 체육학과 학생들의 설득과 도움 호소에 많은 학우들이 감동, 359만3천원이라는 거금이 모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구대학교


이번 행사에서 머슬앤피트니스 부문에 참여한 장현우(체육학과 4년, 25) 학생은 "운동을 좋아하고 선수 활동을 열심히 해오던 후배에게 안타까운 일이 생겨 마음이 너무 아파 행사에 꼭 동참하고 싶었다"며 "선·후배와 친구들의 조그마한 정성이 효진이에게 희망과 용기를 줬으면 좋겠다"고 쾌유를 빌었다.


임승현 체육학 과장은 "힘들게 병마와 싸우고 있는 효진 학생이 학우들의 따뜻한 마음을 통해 하루 빨리 건강을 되찾아 미래의 꿈을 다시 꾸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구대학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김효진 씨의 건강했던 과거 모습 / 사진 제공 = 대구대학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