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갈등에 아시아 금융시장 '휘청'…2%대 하락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아시아 증시가 이탈리아 정치 불안, 미·중 무역 갈등 등에 따라 세계 대부분 증시와 마찬가지로 하락세를 보였다.


30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이날 중국 증시의 선전 종합지수는 전날보다 2.82% 하락한 1,736.34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상하이 종합지수도 2.53% 내려 2017년 10월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일본 도쿄의 주가도 1% 넘게 떨어졌다. 닛케이 225 지수는 1.52%, 토픽스 지수는 1.46% 하락 마감했다.


홍콩 항셍 지수는 전날 1% 하락한 데 이어 이날도 1.40% 떨어진 채 장을 끝냈고, 대만 자취안(加權) 지수도 1.30% 내려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의 코스피도 마찬가지로 1.96% 떨어졌다.


반대로 원/달러 환율은 1,080원대로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1원 오른 달러당 1,080.9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투자자들 사이에 위험을 회피하려는 성향이 고조되며 시장 전반에 걸쳐 안전한 현금으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이탈리아의 정치 불안이 계속된 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진정되지 않고 다시 불거지면서 금융시장에서는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앞서 미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1.58% 하락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6%, 나스닥 지수는 -0.50%로 거래를 마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