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취소에 상반된 반응 보인 여당·야당 대표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무산시킨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정상회담 취소 배경을 두고 상반된 견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미국과 북한이 아직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부 책임론을 들고나와 문재인 정부를 거세게 비판했다.


먼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비록 북한의 공격적인 성명에서 발단됐지만 아직은 비관하거나 낙담할 때가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언제든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으며 모처럼 찾아온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북한의 의지가 변화가 없다는 것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먼저 풍계리 핵 실험장을 폐기하는 결단을 내렸으며, 미국도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놨기 때문에 나온 발언으로 추측된다.


민주당으로서는 북미정상회담 취소가 당혹스러운 일이나 정상회담의 취소 배경에는 미국의 협상 전략에 있다고 보고 정부와 북미 사이에서 대화 분위기를 살리자는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민주평화당도 더불어민주당과 비슷한 인식이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긴급 중앙선거책위원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추진 가능성을 열어놨고, 북한도 맞대응하지 않아 상황이 다시 희망적으로 전개될 것을 낙관한다"며 앞으로의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인사이트뉴스1


반면 야당은 정부에 대한 비판 강도를 높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에 취해서 물고기를 다 잡은 양 호들갑을 떨던 문재인 정부의 나이브(순진)한 현실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벨평화상까지 들먹이며 구름 위를 걷던 어설픈 중재 외교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 중계자론을 직접 겨냥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는 북핵의 최대 피해자이자 당사자”라고 밝히면서 중계자가 아닌 당사자로서 북핵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그동안 운전대에 앉아서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도대체 무엇을 조율했다는 것인가"라며 정부의 책임을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이 취소된 까닭에 대해 냉정하게 분석하여 대화부터 정상으로 복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여야가 서로 북미정상회담의 취소 배경에 있어 상반된 견해를 밝혔지만 북미정상회담이 가져올 파장과 미래에 대해서는 예측을 자제하고 있다. 


이는 6.13 지방선거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야 모두 정상회담 취소가 어떤 방식으로든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는 보지만 섯불리 선거에 이용했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