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인 척하고 택시 탔다가 미터기에 찍힌 요금 보고 깜짝 놀랐다"

인사이트

유튜버 판파니를 태웠던 택시 / YouTube '판파니'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택시기사님은 만취한 승객이 차에 탑승하면 행선지를 돌아깔까, 돌아가지 않을까?


택시기사님의 양심을 알아보는 이 같은 실험카메라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1일 몰래카메라 및 여러 실험 영상으로 유명한 크리에이터 판파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취객의 택시 요금과 관련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술집거리에서 취객인 척하며 택시를 잡아탄 판파니가 택시기사님이 목적지까지 정직하게 운행하는지를 확인해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YouTube '판파니' 


판파니는 밤늦게 술집거리로 발걸음을 옮긴 뒤 소주 가글과 옷에 소주 스프레이를 마구 뿌려 온몸에서 소주 향기가 진동하게 했다.


비록 술에 취하진 않았지만, 온 몸에서 풍기는 술 냄새로 택시기사의 의심을 원천 봉쇄하는 것이다.


이윽고 한 택시가 그 앞에 섰다. 판파니는 비틀대며 택시에 탑승해 목적지를 말했다.


기사님이 미터기를 켜고 운전을 시작하자 판파니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횡설수설하면서 본격적으로 취객 연기를 펼쳤다.


인사이트YouTube '판파니'


연기가 절정으로 치닫자 택시기사님은 걱정됐는지 백미러를 통해 판파니의 상태를 계속 확인했다.


택시기사의 관심에 판파니는 결국 눈을 꼭 감고 택시에서 잠든 척했다.


수여분 후 목적지에 당도했다. 택시 기사님은 그가 잠든 줄 알고 "다 왔어요"라고 말하며 판파니를 깨우기 시작했다.


마침내 판파니는 눈을 뜨고 택시비를 확인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택시기사가 전혀 돌아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판파니'


택시기사님의 정직한 운전에 감동받았던 판파니는 본인의 신분을 밝히면서 일부러 술 취한 척 연기를 했다고 털어놓았다.


판파니는 "요즘 택시운전사 분들이 목적지를 돌아가는 경우가 많아 일부러 만취상태에서 연기를 했다"고 실험카메라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국인인 척을 했더니 돌아가시는 택시기사님들이 있었는데 이렇게 정직하게 운전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판파니는 "모범운전자들이 계셔서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며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인사이트YouTube '판파니'


YouTube '판파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