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월드컵 관람 원한다면 현대자동차 '팬파크'로 가자

인사이트variousfifaworldcup.com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은 현대자동차가 준비한 '팬파크' 이벤트를 통해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다. 


23일 현대자동차는 "러시아 월드컵 기간 다양한 팬파크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팬파크 이벤트는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본선 경기가 있는 날에 맞춰 전국에서 6가지 테마로 진행된다. 


스웨덴전이 열리는 6월 18일에는 '파자마 팬파크'가 서울과 부산 2곳에서 예정돼 있다. 파자마 팬파크에서는 파자마를 입고 집에서처럼 편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광주와 충남 아산에서는 '애견 팬파크'가 운영돼 애견인들이 반려견과 함께 축구를 관람할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현대자동차(AboutHyundai)'


멕시코전이 열리는 24일에는 전 국가대표 선수인 하석주 아주대 감독이 해설을 진행하는 '하석주 팬파크'가 이태원에 마련된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는 '수화 해설 팬파크'를 열어 청각장애인들이 월드컵을 즐길 수 있다. 


독일전이 열리는 27일에는 '사랑의 유람선 팬파크'에 남녀 50쌍을 초대해 경기 관람을 물론 스피드 미팅을 즐길 수 있다. 강남 영동대로에서는  '우주소녀 옆자리 팬파크'가 준비돼 우주소녀와 함께 경기 관람을 할 수 있다.  

 

인사이트variousfifaworldcup.com


나만의 팬파크를 원하는 고객이라면 '만들고 싶은 팬파크' 이벤트에 참가해 보자. 원하는 장소에 나만의 팬파크를 만들어준다.


이벤트 참가를 희망하는 고객은 6월 27일까지 현대자동차 팬파크 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