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칸다 여권' 내민 한국인 승객에 외국 공항 직원이 보인 현실 반응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와칸다'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소장하고 싶은 여권 케이스가 있다.


'와칸다'는 마블에 등장하는 가상의 동아프리카 나라로, 영화 '블랙 팬서'의 주요 배경이다.


최근 온라인상에서 블랙 팬서의 고향인 '와칸다'를 모티브로 한 여권 케이스가 판매되며 큰 이슈를 불러일으켰다.


이 가운데 한 누리꾼이 "와칸다 여권 인기짱이다"라며 사진과 함께 올린 여권 케이스 이용 후기가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의 여권 케이스는 짙은 초록색 배경에 와칸다 국가를 형상화한 문양이 금색으로 그려져 있다.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국가 이름과 정보까지 알 수 없는 문자와 영어로 쓰여 있어 실제로 존재하는 국가의 여권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완벽한 퀄리티를 자랑한다.


해당 누리꾼에 따르면 와칸다 여권을 본 파리 보안 검색대 직원들은 "오, 와칸다!"라고 외치며 감탄했다고 한다.


이어 직원들은 누리꾼에게 두 손을 X자로 올리는 와칸다 특유의 인사를 건넸다고 전해졌다.


마블에 등장하는 국가 '와칸다' 하나로 국적을 넘어 단숨에 일심동체가 된 누리꾼의 후기는 웃음을 자아낸다.


해당 후기를 본 누리꾼들은 "이거 사서 '와칸다 포에버' 하고 싶다", "여권은 없지만 갖고 싶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