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통과된 추경예산 절반 청년 일자리에 편성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번에 통과된 3조8,300억의 추경예산 중 절반가량이 청년 구직과 벤처 및 중소기업 활성화에 쓰일 예정이다.  


21일 정부의 '청년일자리·지역안정 대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제 1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국회 심의 결과 3조8,300억원 규모로 통과됐다.


그중 약 41%인 1조5,700억원이 중기부의 추경예산으로 확정됐다. 이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1조5,983억) 대비 332억원 감액된 규모이다.


이번 추경안 통과로 중기본은 올해 본예산 8조8,561억원을 포함해 총 10조4,212억원의 예산을 집행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중기부는 이번 추경예산을 회계별로 일반회계 4,071억원, 기금 1조1,600억원(중진공 7,876억·소진공 3,703억)으로 편성한다.


사업별로 보면 보조·출연 등 경상사업 4,234억원, 출자 2,500억원, 융자 8,250억원(중소기업 4,800억·소상공인 3,450억), 기관출연 667억원이다.


분야별로 보면 추경 예산의 절반 정도인 7,116억을 창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편성한 것이 눈에 띈다. 


그 밖에 대·중소기업 간 근로여건 격차 완화를 위해 4개 사업에 1,575억원, 소상공인의 창업·경영안정화를 위해 6개 사업 3,704억원,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6개 사업에 3,256억원을 편성한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중기부 관계자는 "'1개월 내 추경예산 55% 집행' 등 적극적인 집행목표와 구체적인 사업별 집행 계획을 통해 연내 예산 집행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