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쟁력 강화 위해 네이버·인텔과 손잡은 대우조선해양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우조선해양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인텔코리아와 ICT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21일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7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인텔코리아와 '스마트 쉽 4.0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3개 회사의 업무협약식에는 엄항섭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은 항로, 기상 등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 분석을 통해 경제적인 항로를 찾아내는 배를 보유하게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우조선해양


또한 '스마트 쉽 4.0 서비스 인프라'를 통해 클라우드와 사물인터넷 기능을 활용해 선박의 운항, 제어를 선내가 아닌 육상의 관제본부 등에서 수행해 안정성을 높이게 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선박에 탑재될 '스마트 쉽 4.0 서비스 인프라'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 구축한다.


선박 내부의 사물인터넷 시스템은 인텔코리아가 담당하게 됐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관련 기자재 산업과도 연계해 전 세계 스마트 쉽 서비스 인프라 시장을 선도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