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 내일(22일) 정통 클래식 즐기는 '커피콘서트 2018' 개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디야커피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인기 커피 프랜차이즈 '이디야커피'가 감미로운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커피 콘서트 2018(Coffee Concert 2018)'을 개최한다.


21일 이디야커피는 문화지원사업 '이디야컬처랩(EDIYA CULTURE LAB)'의 일환으로 '서울페스티발앙상블'과 함께 콘서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연은 22일(내일) 이디야커피랩에서 열리며 김난희 단장을 중심으로 한 13인조 오케스트라가 정통 클래식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페스티발앙상블'은 클래식 음악인들이 뜻을 모아 2014년 창단한 클래식 연주 단체다. 이번 공연에는 유창완(바리톤), 박지현(바이올린), 구정회(비올라), 백하연(첼로), 김채림(플루트), 김문길(클라리넷), 나지영(피아노) 등이 출연한다.


인사이트이디야커피


그간 박물관, 성당 등에서 클래식의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공연을 진행해온 이들은 이번 이디야커피랩에서 슈베르트의 '세레나'를 비롯해 모차르트, 드보르작, 브람스 등 클래식 거장들의 대표곡을 연주한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한자리에서 만나보기 어려운 국내 유명 클래식 음악인들이 모인 특별한 오케스트라 공연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준급 공연을 선보이는 만큼 이디야커피랩을 찾은 고객들이 클래식 음악에 흠뻑 빠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디야컬처랩'은 복합문화공간 이디야커피랩에서 아티스트와 관객이 함께 호흡할 수 있도록 무대를 지원하는 문화지원사업이다.


인사이트이디야커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