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 'A형'이면 '설사' 훨씬 자주 한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오늘 아침에도 설사한 당신. A형은 아닌가?


A형의 혈액형을 가진 사람이 B형이나 O형보다 훨씬 설사 증세가 심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지난 17일 미국 워싱턴대 연구팀은 A형이 다른 혈액형에 비해 장독성원소 대장균 감염에 의한 설사병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장독성원소 대장균 감염에 의한 설사병은 깨끗한 물이 부족한 개발도상국에서 수백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질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연구를 주도한 제임스 플렉켄슈타인 교수는 장독성원소 대장균에 감염된 아이 중 유독 A형이 심각한 증세를 보인 것을 두고 이번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106명의 건강한 참가자를 대상으로 장독성원소 대장균이 담긴 물을 한 컵씩 마시도록 한 뒤 5일간 이들을 관찰했다.


그 결과 A형 참가자의 81%가 증세가 악화됐지만 B형이나 O형의 경우 악화된 참가자가 절반도 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팀은 장독성원소 대장균이 사람의 장에서 만들어내는 특정 단백질이 A형의 당에 잘 붙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장독성원소 대장균이 만들어 내는 단백질이 대장균과 장세포를 연결시키는 일종의 다리 역할을 한 셈이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연구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5월 17일 자에 발표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