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입양한 소설가가 쓴 '버려진 개' 이야기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길가에 버려진 댕댕이를 구해주세요!"


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이는 반려인구가 늘고 있다.


반려인구가 느는 것은 좋지만 휴가 때마다 혹은 특정 개의 인기가 시들해질 때마다 버려지는 유기견들도 늘어나 사회적 문제로 자리잡았다.


인사이트


동물을 기르는 것을 사랑에 입각한 책임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유행'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연예인을 중심으로 개념 있는 반려인들의 홍보 활동과 함께 강형욱이라는 걸출한 동물 조련사의 등장으로 대중의 시각이 많이 변하고 있다.


2013년부터 동물단체에서 활동하고 유기견 '피피' 식구로 받아들인 소설가 하재영 또한 그렇다.


작가는 유기견을 접하며 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를 가졌다. 


인사이트


그렇게 탄생한 것이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이다. 


버려진 개들에 대한 르포인 이 책은 작가가 처음으로 쓴 논픽션이다.


작가는 번식장, 경매장, 보호소, 개농장, 도살장을 돌며 취재했다.


그 과정에서 만난 번식업자와 유기동물 보호소 운영자, 육견업자 등 다양한 사람과의 인터뷰로 한국 개 산업의 실태를 그려냈다.


인사이트


하지만 동물을 소비하는 사람들을 비난하거나 선생님이 된 것처럼 거만한 논리로 이끌어 가는 책은 아니다.


다만 한 마리 강아지에서 시작한 조사가 동물권에 대한 윤리적·철학적 고민으로 확장된다.


몇 년에 걸친 성실한 취재와 자료조사, 담백한 필력으로 작가는 유기견 문제에 대해 읽는 이의 마음을 두드린다.


그 결과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한 더 넓은 논의까지 불러일으키며 동물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모두에게 묵직한 질문 거리를 남기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