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 떨어지는 순간 숨겨왔던 '꽃무늬' 활짝 드러내는 우산

인사이트Imgur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우산을 쓰고 거리를 걷다 보면 신발 밑창과 옷깃이 축축하게 젖어 찝찝한 기분이 든다.


더군다나 어디를 가나 들고 다녀야 하는 우산이 괜히 짐처럼 생각돼 귀찮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우리 주변에는 비 오는 날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


인사이트Imgur


그런데 울적한 비 오는 날을 조금은 기분 좋게 만들어줄 특별한 우산이 있다. 바로 '꽃 피는 우산'이다.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물에 젖으면 꽃무늬를 드러내는 우산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물에 닿는 순간, 표면에 꽃무늬가 드러나는 우산의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Imgur


평소에는 평범한 우산이지만, 빗방울이 떨어지면 예쁘게 꽃을 피우게 되는 것이다.


이 외에도 강아지나 발자국 등 다양한 모양을 드러내는 우산도 있어 취향대로 선택할 수도 있다.


이를 본 사람들은 "신기하다", "국내에서도 예전에 비슷한 우산 있었던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gu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