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슈트 입고 영화 촬영장 몰래 빠져나와 '스타벅스'간 톰 홀랜드

인사이트NBC 'Late Night with Seth Meyers'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의 매력은 어디까지일까.


최근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흥행 가도를 이어가는 가운데, 스파이더맨 역의 배우 톰 홀랜드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그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홈 커밍'에서 극 중 피터 파커를 연기했다. 그는 실제로도 쏙 빼닮은 성격으로 인기를 끌었다.


어리숙하면서도 귀여운 톰 홀랜드의 면모는 그해 방영된 미국 NBC 'Late Night with Seth Meyers' 인터뷰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NBC 'Late Night with Seth Meyers'


당시 처음으로 '스파이더맨 슈트'를 받아본 소감을 말하던 톰 홀랜드는 촬영장에서의 비화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슈트를 입고 있을 땐 현장을 떠나면 안 됐다"며 "(슈트가) 비밀이었기 때문이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촬영장이 답답했던 그는 스파이더맨 슈트를 후드집업으로 가린 채 몰래 그곳을 빠져나왔다고 설명했다.


그가 경비원을 따돌리고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프랜차이즈 카페 '스타벅스'였다.


인사이트NBC 'Late Night with Seth Meyers'


어렵사리 탈출한 목적지가 '스타벅스'였다는 사실을 들은 관객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그렇게 서 있는데 어떤 남자가 바지가 멋있다고 칭찬하더라"며 "이건 코스튬인데!"라고 덧붙여 폭소를 더 했다.


어디로 튈지 몰라 더 귀여운 톰 홀랜드의 일화를 영상으로 만나보자.


※ 관련 영상은 3분 1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YouTube 'Late Night with Seth Meyer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