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영화 보러 갔는데 옆자리 남자가 불 꺼지자 제 손을 잡았어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상영관에 불이 꺼지자 옆자리에 앉은 남자가 허벅지에 올린 제 손을 만지기 시작했어요"


혼자 영화를 보러 간 여성이 옆자리에 앉은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연이 올라와 관람객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A씨는 손꼽아 기다리던 영화 '데드풀2'가 개봉하자 퇴근과 동시에 극장으로 달려갔다.


이날도 여느 때와 다를 바 없이 A씨는 '혼영(혼자 영화보기)'을 택했다. 영화 볼 때 누가 말 거는 것도 싫어하는 데다 집중해서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영화 상영 시작시간은 7시 50분이었다. 퇴근 후 바로 극장으로 달려왔던 A씨는 조금 일찍 상영관에 들어가 샌드위치로 허기를 달랬다.


그때였다. 옆자리에 앉아있던 남성 B씨가 영화와 관련해 질문을 던지며 말을 걸기 시작했다.


경계심이 생긴 A씨는 단답으로 말하며 다시 샌드위치를 먹기 시작했다. 그렇게 대화는 단절되는 듯했다.


그러나 B씨의 관심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A씨가 식사를 마치자 기다렸다는 듯 닦으라며 티슈를 건넸다.


이어 B씨는 본인이 먹던 팝콘 통을 내밀면서 "드실래요?"라고 A씨에게 또다시 말을 걸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부담스러웠던 A씨는 "괜찮아요"라고 거절의 의사를 표했다. 그리고 마침내 상영관에 불이 꺼지며 영화가 시작됐다.


A씨는 더 이상 B씨가 말을 걸며 치근대지 않을 테니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영화에 집중했다.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갑자기 B씨의 손이 팔걸이를 넘어 A씨에게 다가오더니 허벅지에 놓였던 A씨의 손을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


너무 놀란 탓일까. A씨는 순간 몸이 얼었다고 한다. 뒤늦게 정신을 차린 A씨는 조심스럽게 B씨의 손을 치웠다.


몇 분 후 다시 또 B씨의 손이 슬금슬금 넘어왔다.


이건 아니다 싶었던 A씨는 B씨의 얼굴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하지 마세요"라고 큰 소리로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그제야 B씨의 치근거림이 사라졌다. 이후 B씨는 영화가 끝부분을 향해 달려갈 때쯤 자리를 박차고 나가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말 거는 것까지는 그렇다 쳐도, 고의적으로 손을 댄 건 엄연히 성추행이다. 정말 불쾌했다"고 당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혼자 있어 해코지당할까 봐 강하게 대처하지 못한 게 후회된다. 내돈 내고 공공장소에 영화 보러 가서 옆자리 앉은 남자를 경계해야 하냐"라고 답답해했다.


끝으로 A씨는 영화관 결제 기록 등을 통해 자신의 손을 더듬었던 B씨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영화관이나 공연장 등 실내가 어둡고 사람들이 밀집된 공공장소에서는 성추행이 비일비재하게 발생한다.


얼굴이 잘 안 보이고 쉽게 달아날 수 있다는 특수성을 노리는 것이다.


실제 온라인상에서는 영화관 등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의 호소문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공공장소에서 성추행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현행 성폭력처벌법에 따르면 공연·집회 장소, 버스 등의 대중교통수단 등의 장소에서 성추행한 사람이 유죄 판결을 받게 되면 자신의  신상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때문에 만일 성추행을 당했다면 그 즉시 크게 소리를 지르는 방법이 제일 효과적이며, 자신을 위해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신고를 하는 게 좋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