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갖고 싶다"는 예비 신부에게 중저가 시계 선물한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10월 결혼을 앞둔 여성이 남친에게 중저가 브랜드의 시계를 선물 받았다는 사연에 누리꾼들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이 선물한 시계 때문에 '파혼'을 할 것 같다는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을 올린 여성 A씨는 올해 28살이며, 6년 전 6살 연상인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났다. 그리고 다가오는 10월, 결혼이 예정돼 있다.


A씨에 따르면 남친은 '욕심' 자체가 없는 사람이다. 그녀는 "제가 본 사람 중 가장 물욕이 없다"면서 "옷이나 차에도 전혀 관심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래서였을까. 남친은 A씨에게 선물을 해주는 경우가 많지 않았다. 해준다고 해도 10만원이 넘는 선물은 '딱' 한 번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받았던 선물은 텀블러, 유리컵, 파우치, 책, 미니 선풍기 등 소소한 것들이었다. 여자친구도 검소하다고 생각한 탓이었다.


A씨는 "나는 남친에게 노트북, 구두, 가방, 명품지갑, 헤어숍 회원권을 선물해줬는데 굉장히 서운함을 느껴왔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A씨는 그 서운함을 드러내지 않았다. 남자친구의 진심이 더 소중했기 때문이다.


언젠가 자신이 명품 선물을 부탁하면 사주리라는 믿음도 있었다. 무엇보다 자신을 '검소한 여성'으로 아는 그 마음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다.


그런 A씨는 6주년을 며칠 앞둔 어느 날, "어떤 선물 받고 싶어?"라는 남친의 질문에 "시계"라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6주년 당일, A씨가 받은 시계는 무엇이었을까. 그녀는 "저는 중저가 브랜드의 시계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정말 부끄러웠다"면서 "이 시계를 차고는 일도 못 하겠고, 학회를 갈 수도 없다"고 말했다.


연봉을 얼추 아는 사람들로부터 명품백 하나 안 사고 뭐 하냐는 말을 들어왔던 그녀는, 차마 "남친에게 이 시계를 선물 받았다"는 말을 할 수 없었다.


결국 A씨는 남자친구와 감정 다툼을 했고, "오빠가, 내게 선물해준 것 중에 10만원 넘는 건 소파말고 없잖아"라고 소리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말은 남친에게 '상처'가 됐다. 남친은 A씨가 선물을 받을 때마다 '가격'을 생각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의 입에서는 "변했어"라는 말이 튀어나왔다.


A씨는 "나는 검소하지 않다. 과거 돈이 없어 검소하게 살던 시절은 너무 숨 막히고 힘들었다"면서 "적당히 사치하고, 사고 싶은 게 있으면 사는 삶이 좋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런 행복을 느끼는 내가 진짜 '나'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지금 남친과 결혼하면, 과거의 검소한 생활로 돌아가야 할 것 같아 벌써부터 숨이 믹한다"고 덧붙였다.


감정의 골이 깊어진 두 사람은 다툼 이후 일주일 넘도록 서로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


6년을 연애한 장수 커플이고, 결혼이 예정돼 있지만 서로는 사랑스러운 미래를 그리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A씨는 "다른 사람들이 볼 때 내가 속물인지, 남친이 무심한 건지 알아보고 싶다. 많은 의견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한편 해당 브랜드 에서 취급하는 시계는 최저 2만원, 일반적으로는 5,6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최근 취업포털 '커리어'가 미혼 직장인 41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남성 55.1%, 여성 43.9%가 "데이트 비용에 부담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끈다.


데이트 비용이 가장 부담되는 순간은 '예기치 못한 지출이 갑자기 생길 때'(56.1%), '기념일'(18.0%), '상대가 바라는 것이 생겼을 때'(5.3%)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