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관광객에게 치킨값 '24만원' 받았다" 바가지 논란 일어난 홍대 치킨집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홍대 인근 치킨집에서 일본인 관광객에게 원래 값의 10배가 넘는 바가지 가격을 청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온라인 블로그와 커뮤니티 등에는 '일본인 친구가 A치킨에서 10배 바가지 썼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글에 따르면 지난 주말 한국으로 여행 온 일본인 여성 2명은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치킨집을 찾았다.


여성들은 치킨을 먹고 가격을 결제했으며, 이후 일본으로 돌아가 카드 청구서를 확인했다.


치킨집에에서 청구한 가격은 2만3,713엔(한화 약 24만원). 예상보다 너무 비싼 가격에 놀란 일본인들은 한국인 친구에게 도움을 청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상황을 확인한 한국인 친구는 치킨집에 직접 전화해 해명을 요구했다. 


치킨집에서는 "치킨값 2만3000원을 빼고 20만원을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한국인 친구는 "(24만원이 결제됐는데) 치킨값을 빼도 최소 21만 5000원을 입금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


지점에서는 환율과 수수료 등의 문제를 언급했고, 결국 한국 계좌를 가지고 있는 친구에게 계좌번호로 입금하기로 했다. 


한국인 친구는 "일본인 여자애라 만만해서 고의로 24만원을 결제한 건지 정말 실수한 건지 알 수는 없지만, 자기들이 실수해놓고 사과도 해명도 없이 조금도 손해 보지 않으려 하는 태도가 어이가 없다"고 호소했다.


글이 게재된 후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관계자는 16일 블로그에 댓글을 남겨 사과하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관계자는 "5월 13일 결제 당시 인터넷 연결에 문제가 생겨 포스(카드단말기)로 결제가 진행되지 않았다"며 "2만 3,500원을 입력하는 과정에서 2자가 두 번 입력돼 22만 3,500원이 결제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가맹 점주와 통화한 결과 전액 환불 처리가 완료됐다"며 "해당 매장은 외국인 손님이 50% 이상으로, 각국 언어로 된 메뉴판이 구비돼 있고 금액도 기재돼 있는 등 외국인 관광객을 기만하지 않는 가맹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한국인 친구는 어제(16일) 해당 글에서 "본사 대표에게 전화가 와 사과를 받았다. 고의가 아니라며 직원이 뛰어나온 CCTV를 보여준다고 했지만 괜찮다고 거절했다"며 "사후태도도 잘못을 인정했고, 당사자인 일본인 친구도 이해했다. 치킨값 포함 전액 입금되어 친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수정글을 게재한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