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미제 사건' 제주 보육교사 살해 사건 피의자, 9년 만에 검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제주 지역 장기미제 사건 중 하나인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16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어린이집 보육교사 A(27) 씨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B(49) 씨를 붙잡았다.


이날 오전 8시 20분께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경상북도 영주시에 있던 B씨를 긴급체포했다.


긴급 체포된 남성은 9년 전 사건 발생 당시에도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명확한 증거가 없던 터라 구속영장 청구조차 하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이번에는 경찰이 지난달부터 재수사를 시작해 그동안 혼선이 있었던 사망 시점과 물적 증거 등을 수집했다.


추가로 확보한 증거에 대해서는 경찰 관계자들이 함구하고 있어 수사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009년 2월 1일 제주시내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일했던 A씨가 실종됐다.


이날 오전 3시께 제주시 용담동에 있는 남자친구 집에서 나온 뒤 A씨의 행방이 묘연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실종 8일째인 2월 8일 A씨는 애월읍 고내오름 인근 농업용 배수로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당시 A씨는 특별한 외상은 없었으나 실종 당일 입고 나간 밤색 무스탕 점퍼만 입고, 하의는 벗겨진 채 엎드린 자세로 발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