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1분기 적자폭 줄였다…올해 목표는 '내실 경영'

인사이트사진 제공 = 토니모리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가 직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 적자 폭을 큰 폭으로 개선했다.


지난 15일 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의 금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억 감소했다. 


매출액은 430억 원으로 30.9% 줄었다. 별도기준으로는 영업이익 31억 원, 매출액은 412억 원을 시현했다.


2018년 1분기 실적은 작년 동기 대비해서는 감소한 실적이지만, 직전 분기인 2017년 4분기와 대비하면 영업이익 -14억 원에서 큰 폭의 적자 축소를 보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토니모리 


토니모리는 지난 2017년 1분기 당시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후 2017년 2분기부터 사드 이슈의 여파로 국내 매출이 감소한 바 있다.


토니모리 측은 "올 1분기는 지하철매장 및 적자매장 총 41개를 정리하면서 매장 수 감소로 인한 매출감소와 자회사 비용부담에 따라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으나, 전분기 적자 -14억 대비하여 큰 폭으로 적자를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속적으로 실적 개선에 노력을 기울여 올해는 내실경영으로 수익성을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니모리는 해외 부문에서 올해 1월 미국 온라인 아마존 입점에 따른 매출 증가로 미국향 매출이 급증했다. 


또 작년 10월 중국 DMX와의 공급계약은 현재 중국 내 가격 정리를 진행하고 있어 2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기대된다. 


DMX는 지난 4월 말 중국최대의 온라인 쇼핑몰인 Tmall에 토니모리의 플래그쉽 스토어를 오픈하고, 2018년 5월 말 개최 예정인 상해 뷰티 박람회에 토니모리와 공동으로 부스를 오픈하는 등 2분기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한다.


제조사업부문도 긍정적이다. 토니모리 제조사업부문은 지난해 12월 CGMP인증을 받은 이후 주요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현재 가동 초기 단계로 인한 비용이 발생하였으나 지속적으로 매출이 나오면서 실적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토니모리 측은 "DMX와의 공급계약에 따른 중국지역의 매출과 채널 확장을 통한 유럽과 미국의 해외 매출의 증가, 자회사의 수주 증가를 통하여 올해 가시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