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나면 침착하게 대피"…LG전자, LG트윈타워서 지진대피훈련 실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에서 지진대피 훈련을 실시했다.


16일 LG전자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 맞춰 LG트윈타워에서 지진대피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지진대피 훈련에는 LG트윈타워에 있는 LG사랑어린이집의 원아들도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참고로 LG사랑어린이집에는 LG그룹 임직원들의 자녀들이 다니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 업무지원실 김경열 실장은 "임직원들을 비롯해 건물에 상주하는 인원들이 비상 상황에서의 행동요령을 숙지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16일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국민 참여 지진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에는 전 지자체와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전국의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과 일부 민간시설이 참여했다.


시·군·구별로 다중이용시설, 아파트 등 민간시설을 1개소 이상 중점훈련대상으로 선정, 주민들의 훈련 참여 기회를 확대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