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더 '스마트'한 원격검침용 계량기 개발 착수

인사이트

한국전력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전력이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새로운 규격의 원격검침용 계량기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16일 한국전력은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영국 기업 'ARM'와 함께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공동 개발에 착수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 디페시 파텔(Dipesh I Patel) ARM IoT 서비스그룹 대표와 연구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인사이트한국전력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은 기존의 '원격검침 인프라(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기능을 확장해 보안 및 계량 기능이 강화된 새로운 규격의 스마트 계량기다.


계량기와 무선통신을 통해 계량정보 수집은 물론 '실시간 요금제(RTP, Real Time Pricing)'나 쌍방향 전력거래 등 새로운 전력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한전은 오는 2021년까지 스마트홈, 통합검침, 수요관리, 분산전원 설비제어,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력거래 등을 실증하고 사업모델도 수립할 계획이다.


인사이트한국전력공사 삼성동 부지 전경 / 뉴스1


ARM 디페시 파텔 IoT 서비스그룹 대표는 "25년 이상 SoC 기술 및 확장형 소프트웨어 디바이스 관리 플랫폼 설계에 매진해 온 탄탄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전의 AMI 확대를 지원할 것"이라 전했다.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은 "원격검침용 계량 칩(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은 고객에게 원격검침과 함께 수요관리, 에너지 거래 등 더 많은 에너지 신(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중요한 기술"이라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한전은 전력망의 디지털 변환과 고객 서비스 개발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 확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