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스터 고라파덕이 매일 머리를 붙잡고 있는 '짠한' 이유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멍충미'라는 신조어가 생기기 전부터 멍충미를 담당했던 캐릭터가 있다. 


노란 피부에 커다란 오리 주둥이가 특징인 '포켓몬스터' 고라파덕이다.


작중 고라파덕은 주인공 지우네 일행에 이런저런 소동을 일으키며 사랑스러운 방해꾼 역할을 도맡았다.


만화 속 포켓몬들은 사람 말을 한마디도 못 한다. 그래도 의사소통이 된다. 


하지만 고라파덕은 아니었다. 이슬이한테 답답하고 멍청하다고 가끔 구박까지 받았다.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그럴 때마다 머리를 두 손으로 붙잡고 고개를 갸웃거리던 고라파덕. 사실 녀석에게는 귀여우면서도 짠한 사연이 있다.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고라파덕의 이름은 '골(머리)', '아프다', '덕(오리)' 세 글자의 합성어라고 누리꾼들은 추측한다. 해석하면 머리 아픈 오리다.


실제 포켓몬 도감을 보면 고라파덕은 항상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나온다.


편두통을 한 번이라도 겪어본 사람은 두통이 얼마나 괴로운 고통인지 알 것이다. 


고라파덕은 더 안됐다. 어쩌다 한 번 겪는 게 아닌, 매 순간 두통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그래서 고라파덕은 항상 손으로 머리를 감싼 채 고개를 기울이고 있다. 아파서다. 기특하게도 표정으로나 다른 행동으로는 아프다는 티를 내지 않는다.


심지어 다른 포켓몬 친구가 가뜩이나 아픈 머리를 퍽퍽 때려도 화 한 번 내지 않는다. 


고라파덕은 친구들을 사랑한다. 같이 놀고 싶어 차가운 눈밭에 아픈 머리를 파묻기도 할 정도다.


포켓몬 친구들과 있을 때면 가끔 머리에 손을 올리고 있지 않은 모습을 볼 수도 있다. 두통을 잊을 만큼 행복해하느라 그렇다.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고라파덕은 포켓몬 시리즈의 디렉터를 맡은 마쓰다 쥰이치가 제일 좋아하는 포켓몬으로도 알려져 있다. 


일례로 마쓰다의 명함에는 고라파덕 삽화가 그려져 있다고 한다.


우리가 흔히 먹는 두통약 한 알 없이도 두통을 견디는, 조금 바보 같지만 착한 친구 고라파덕. 


아파도 행복한 오리너구리 녀석에게서 어떤 삶의 자세를 배울 수도 있을 것이다.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