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서 1년 반 만에 첫 상봉한 최순실·정유라 모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이 약 1년 반 만에 딸 정유라와 '모녀상봉'을 이뤘다.


지난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순실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약 10분간 정유라와 면회했다.


두 사람이 만나 이야기를 나눈 것은 국정 농단 의혹이 불거져 귀국한 지난 2016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최순실은 정유라와 일반접견 절차로 만나 재판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가고 근황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1일 수술을 받은 최순실의 경과와 정유라의 안부 등의 대화가 서로 오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와 재판을 받아 온 최순실은 수술을 앞두고 "전신마취가 필요한 대수술이라 생사를 알 수 없으니 딸을 접견하게 해 달라"고 거듭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유라 역시 최유라의 혐의 중 공범으로 적시된 경우가 많아 증거인멸을 공모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그러나 15일 대법원이 정유라의 이화여대 입학과 관련한 최순실의 업무방해 등 혐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의 원심판결을 확정함에 따라 이날 면회가 허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