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 소통과 교류로 '상생 협력' 이뤄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남해화학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남해화학이 노사 간의 문제 해결에 힘쓰기로 했다.


지난 14일 남해화학 노동조합은 여수 소재 노동조합 회의실에서 원·하청 대표자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한국노총 전남본부 최산순사무국장, 여수지역지부 주종만의장 등도 참석했다.


이들은 남해화학에 속한 노동조합들이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를 이어갈 것을 약속했다.


인사이트남해화학 / 제일ENC


최용선 남해화학노조 위원장은 지금까지의 소통 부재를 과감히 털어내고 상생 협력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교섭문화를 조성키로 했다.


하청업체 김순종 여수종합 항운 노조 위원장은 원청 노조의 양보와 배려를 주문하고 원·하청 간 근로자들의 격차를 해소해 소득 양극화 해소에 앞장서 줄 것을 건의했다.


최산순국장은 "우리 한국노총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노동가치 구현, 노동중심 임금이다"고 말했다.


그는 "소득 주도 성장 전략을 사회적으로 확산하여 노동이 존중되는 평등복지 사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해화학 측도 "땀 흘려 노력한 근로자들에게 정당한 보상이 이루어지고 차별과 반칙이 없는 우리 지역의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남해화학 공식 홈페이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