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160억' 규모로 수출 계약한 동국제약 필러 '벨라스트'

인사이트동국제약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동국제약의 대표 주름개선 필러 '벨라스트'가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14일 동국제약은 중국 '하이황사'와 주름개선 필러 '벨라스트'를 오는 2021년부터 10년간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두 회사의 계약 규모는 1480만 달러(한화 약 160억원)로 이로써 동국제약은 2천 7백억원대 규모의 중국 필러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현재 동국제약은 국내에서 연간 50만 개 이상의 필러를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인사이트벨라스트 / 사진 제공 = 동국제약 


또한 중국을 포함한 브라질, 이란, 태국 등 30여 개국의 34개 업체에 '벨라스트'를 공급하고 있다.


'벨라스트'는 동국제약의 자체 기술로 만든 '가교 히알루론산'이 주성분인 주름개선 필러 제품으로 연세의료원과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임상 실험을 통해 체내 안전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한편 동국제약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치료 효과와 지속력을 높인 신제품을 개발할 것이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이어 "올해 200만 개 제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설비를 증설해 필러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벨라스트 / 사진 제공 = 동국제약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