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낙지 먹방' ASMR 찍었다가 구독자수 폭락한 인기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SAS-ASMR'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뇌를 자극해 심리적인 안정을 유도하는 영상 ASMR(자율감각쾌락반응)은 다양한 소리로 청취자들에게 힐링을 제공한다.


그중 태국 출신의 한 여성 유튜버는 바삭거리는 '먹방(먹는 방송) ASMR'로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하지만 폭발적인 인기로 구독자 100만을 달성한 여성 유튜버는 이를 기념해 '산낙지'로 먹방을 찍었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 4일(현지 시간) 태국 출신 여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SAS-ASMR'에는 약 5분짜리 산낙지 먹방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SAS-ASMR'


'SAS-ASMR'는 말을 하지 않는 유튜버로 먹방 채널답게 입 부분만 클로즈업된 영상을 제공한다.


해당 유튜버는 준비하는 음식의 퀄리티가 높은 데다 김치와 같은 한국 음식도 대거 등장해 국내 팬들도 꽤 확보하고 있다.


채널 오픈이후 승승장구해왔던 'SAS-ASMR'는 구독자 수 100만 명 돌파를 기념해 특별한 음식으로 산낙지를 준비했다.


'산낙지'는 한국 사람은 즐겨먹는 보양 음식 중 하나이지만, 사실 해외에서는 산낙지가 무척 생소한 음식이다.


인사이트YouTube 'SAS-ASMR'


게다가 말 그대로 살아았는 낙지를 칼로 잘라 먹기 때문에 외국인들은 대부분 산낙지를 왜 먹는지 이해할 수 없는 음식 중 하나로 꼽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유튜버는 혹시나 불편한 사람들이 있을까 영상 시작 전에 잔인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띄웠다.


약 5분간 산낙지 먹방이 계속되던 그 때 유튜버는 생각지 못한 반응에 해당 영상에 댓글을 달 수 없도록 변경했다.


대거 구독자들이 산낙지 먹방에 불쾌함을 토로하며 "왜 살아있는 산낙지에게 불필요한 고통을 주느냐"고 유튜버를 비판하기 시작한 것.


인사이트YouTube 'SAS-ASMR'


이외 많은 이용자들은 "ASMR을 보러왔지 살아있는 생명체를 죽이는 영상을 보러온 게 아니다"라며 구독을 끊었다.


구독자들의 비판에 당황한 'SAS-ASMR'는 일부 나라들에 있는 음식 문화라고 설명했으나 그녀를 향한 논란을 계속됐다.


한편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영국 출신 쉐프 고든 램지가 자신의 SNS에 살아있는 산낙지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었다.


산낙지를 본 해외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비관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YouTube 'SAS-ASM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