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평화 분위기에 일본이 '태클' 걸자 '단호박 대처'한 북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단에서 일본을 빼면서 '일본 패싱'이 노골화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북한 외무성은 이달 23~25일 핵실험장 폐기를 예고한 공보를 발표했다.


북한 측은 "핵 시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해 국제기자단을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남조선(한국)에서 오는 기자들로 한정시킨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참가국 가운데 일본은 빼고 그 대신 영국을 포함했다. 전문가들은 영국의 특정 역할보다는 일본을 빼려는 의도가 짙어 보인다는 판단이다.


북한 문제를 연일 신문과 방송으로 내보냈던 일본은 북한의 발표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된 이후에도 일본은 대화보다는 대북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논리를 펼쳐왔다. 북한은 여기에 불만을 품고 최근 일본을 겨냥해왔다.


실제로 지난 6일,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논평에는 "운명의 갈림길에서 지금처럼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진부한 곡조를 외우며 밉살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언제 가도 개밥에 도토리 신세를 면할 수 없게 된다"고 실렸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싱가포르 개최로 확정되면서 북한 당국과 관영 매체들의 '일본 패싱'이 노골화되고 있다.


핵실험장 폐기 행사 참관 기자단에 일본을 배제한 것은 물론 관영 매체들이 13일에도 일본을 비난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일본 정치권에서 일고 있는 중의원 해산 및 조기 총선 논란에 대해 "아베의 과거 행태와 현재 그의 눈앞에 닥쳐온 위기를 놓고 볼 때 그가 중의원을 해산해 치우지 않는다고 단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아베가 장기집권 야욕을 스스로 버릴 수 없으며 정치적 잔명을 유지하기 위해 별의별 꼼수를 다 쓸 것은 뻔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북한 관영 매체들은 비핵화 이행 때까지 최대한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는 일본의 주장에 발끈했다.


매체들은 "대결에 미쳐 날뛰는 자들은 영원히 평양 문턱을 넘어서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일 정상회담을 희망하는 일본을 겨냥한 압박 공세로 풀이된다.


북한의 일본 패싱이 노골화되는 가운데 일본이 어떻게 대처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