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보러 중국 간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미행한 이명박 정부

인사이트권양숙 여사와 노건호씨 / 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미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MBC 뉴스는 권 여사가 해외를 방문했을 당시 국정원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고 보도했다.


권 여사는 2011년 하반기 아들 노건호씨를 만나기 위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바 있다.


그런데 이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포청천 팀'을 만들어 권 여사의 베이징 방문 전 과정을 미행했다.


인사이트뉴스1


미행 명분은 권 여사가 베이징에서 북측 인사를 만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실제 포청천 팀은 권 여사가 베이징에서 누구를 만났고, 어디를 방문했는지 국정원 고위층에 실시간으로 보고했다.


그러나 검찰 수사 결과 권 여사는 북측 인사와 접촉하기는커녕 의심할 행동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도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권 여사의 국내 활동까지 감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사실상의 '불법 사찰'을 저지른 것이다. 이 같은 미행과 사찰은 이명박 정부 마지막 해인 2012년까지 이어졌다.


검찰은 현재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을 상대로 권양숙 여사 미행 등 포청천 팀의 활동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