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대가 수치스러울까봐 '배' 가려줬는데 '배 보이게' 다시 옷 올리는 김성태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8일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구급차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윗옷을 걷어 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10일 오전 11시 33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 차려진 농성장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은 오전 11시 36분께 김성태 원내대표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긴급하게 이송했다.


이 과정에서 119 구급대원들은 들것에 실린 김 원내대표의 흐트러진 윗옷 매무새를 다듬어줬다.


YouTube 'JTBC News'


하지만 김 원내대표는 내려온 윗옷을 다시 끌어올리며 앙상한 배를 훤히 드러냈다.


영상 공개 이후 많은 누리꾼들은 내려간 윗옷을 스스로 들춰 배를 노출시킨 김 원내대표의 행동을 두고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김 원내대표의 행동이 자신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외부에 드러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연출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급대원 출동 당시에도 호흡 곤란을 호소한 점을 미뤄보아 전혀 특별하지 않은 행동이다"라고 주장하며 과대 해석된 누리꾼들을 지적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진이 수액 투여와 입원을 강력하게 권하고 있지만 (김 원내대표) 본인은 수액마저 강력하게 거부하며 농성장으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조건 없는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며 지난 3일부터 8일째 단식을 이어왔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지난 5일 자유한국당 지지자라고 주장하는 A씨로부터 이른바 '연양갱 테러'를 당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인사이트Facebook 'bravojewon'


YouTube 'JTBC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