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구급대' 출동 거부하며 '단식' 이어가는 김성태

인사이트119구조대의 이송을 거부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7일째' 단식을 이어나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19구조대'의 구조를 거부했다.


9일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게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라" 일주일째 노숙 단식 투쟁을 이어나갔다.


이 과정에서 김 원내대표는 심하게 건강이 악화해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했고, 일어날 때도 누군가의 부축을 받아야만 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국회 박상선 의무실장으로부터 "현재 어제보다 무력감도 심해지고 얼굴이 안 좋다. 이러다가 심실성 부정맥이 올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연세가 있고, 혈압이 있어 의학적으로 볼 때 병원에 가야 한다"면서 "심장에 위험이 올 수 있다"는 경고를 들었다.


실제 올해 60세인 김 원내대표는 평소 고혈압이 있었고, 약을 복용하며 관리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단식을 이어나가면서도 '심한 구토'와 '두통'에 시달리는 김 원내대표는 10분 정도 앉아있는 것도 힘들어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결국 119구조대가 출동했지만, 김 원내대표는 "내일까지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라"면서 "절대 병원에 가지 않겠다"면서 이송을 한사코 거부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는 김 원내대표를 병원에 옮긴 뒤 다른 의원들이 특검 도입을 위한 단식 농성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