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남북 통일하면 한국 국민 소득 '세계 2위' 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월가 최대의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예견했던 통일 후 한국 국민소득 수준 향상에 대한 내용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4일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한 이인철 참조은경제연구소 소장은 판문점 선언 이후 한국이 역대 가장 좋은 국가 신용도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신용도는 경상수지 흑자가 70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는 것이 반영된 결과다.


국가부채가 높은 일본에 비해 양호한 재정 상태도 한몫했다.


인사이트(좌) 대한민국 청와대, (우) 뉴스1


이 소장은 이와 함께 골드만삭스 역시 같은 맥락의 전망을 했다고 밝혔다.


실제 월가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2007년과 2009년 "한국이 통일되면 2050년에는 (한국의) 국민 소득이 '8만 7000달러'(한화 약 9,369만원)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가 될 것이다"고 예상한 바 있다.


약 30년 후의 예상 지표임을 감안하더라도 상당한 금액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남북통일이 안되더라도 '경제 공동체'를 이루면 국민 소득 3만 달러로 경제 규모가 커진다"고 말했던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골드만삭스의 이 같은 전망은 남북한의 서로 다른 자원이 상호 호환될 시 발생할 '시너지 효과'를 높이 평가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임금이 월 20만원 정도인 개성공단의 값싼 노동력과 북한 천연자원, 남한의 기술과 자본 등이 합쳐지면 나오는 시너지 효과는 상상을 초월한다.


실제 중국의 해양석유총공사 측은 2005년 북한 황해도 서한만 분지에 약 600억 배럴의 원유가 매장돼 있다고 발표하기도 해, 골드만삭스가 내놓은 경제 성장 예상 지표에 현실성을 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