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에게 돈 펑펑 쓰려고 매달 1천만원 환전해서 해외여행 가는 창원 부자

인사이트tvN '리틀 빅 히어로'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 달에 한 번 아픈 아이들을 위해 라오스로 봉사를 떠나는 한 약사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모든 어린이들의 행복과 건강을 염원하는 어린이날. 창원에 사는 약사 조근식 씨는 매달 라오스의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 가득한 어린이날을 선물해왔다.


그가 라오스에 갈 때마다 환전하는 돈은 기본 1천만원. 뿐만 아니라 무언가 가득 들어있는 커다란 상자도 늘 함께 가져간다.


인사이트tvN '리틀 빅 히어로'


조씨가 라오스에 도착해서도 한참 차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어느 시골마을에 다다른 순간 마을 사람들이 그에게 몰려들기 시작한다.


익숙한 듯 인사를 나누며 건물로 들어간 조씨는 정성스레 싸 뒀던 상자를 열었다. 그 안에는 시계, 칫솔, 치약, 마스크 등 생필품과 의약품이 들어있었다.


조씨가 건넨 물품들을 기쁘게 받는 마을 사람들은 그를 '선생님'이라 부르며 이방인이 아닌 같은 마을 주민으로 여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리틀 빅 히어로'


사실 조씨가 라오스 오지 마을과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2012년부터다.


당시 여행을 왔다 한 마을을 방문하게 된 조씨는 아픈 아이들, 피부병을 앓는 아이들을 봤고 "다음달에 약을 가지고 오겠다"는 약속을 한 뒤부터 지금껏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경력이 40년에 가까운 베테랑 약사인 조씨는 의약품을 준비할 뿐 아니라 아이들이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학교도 새로 짓고 책걸상도 선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리틀 빅 히어로'


또 마을 주민들과 학생들을 위해 깨끗한 지하수를 이용할 수 있는 설비를 만들었다.


아무런 조건 없이 오지 마을의 아이들과 주민들을 챙기는 조씨가 한 해에 쓰는 돈은 한화 2억원 정도다.


그럼에도 조씨는 "내가 참 복이 많다"며 "아이들을 다 키워놨고 집사람과 쓰는 돈도 100만원 정도라 내가 하고 싶은 라오스 봉사에 돈을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리틀 빅 히어로'


아픈 아이들과 마을 사람들을 모두 챙기려면 "적어도 100번 정도 와야 한다"는 조 씨. 


아무리 수입이 넉넉하다 한들 이를 오롯이 봉사에 쏟아붓는 이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가진 것을 베풀 줄 아는 삶을 실천하는 조씨의 이야기는 지난 2016년 tvN '리틀 빅 히어로'에 소개됐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지속적인 봉사를 이어가고 있는 조씨야 말로 이 시대의 위인이라 할 수 있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