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단식 중 신원 미상 남성에 '폭행' 당해 쓰러졌다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드루킹 특검'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신원 미상의 남성에게 폭행당했다.


5일 한국당 관계자는 "김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국회 안에 있는 화장실을 가기 위해 본청 계단을 오르던 중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으로부터 오른쪽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를 구타한 남성은 즉각 제압됐다.


현재 경찰은 이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상태다.


인사이트뉴스1


김 원내대표는 구급차를 기다리는 중이다.


목격자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를 폭행한 남성은 폭행 직후 "나도 자유한국당 지지자다. 부산에서 왔다"고 소리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