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2일 워싱턴서 한미정상회담 열린다

인사이트(좌) 뉴스1, (우)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워싱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다시 만난다.


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보도 자료를 통해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이 워싱턴에서 오는 22일(현지 시간)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간의 굳건한 동맹과 양국간의 깊은 우정을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TheBlueHouseKR'


양국의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전화통화로 서로의 믿음을 과시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4.27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정세의 진전을 위해 긴밀한 공조를 이어나갈 것을 확인했다.


또한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제반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통일이 평화롭게 해결될 것이란 전망이 높아졌다.


이러한 가운데 북한과 회담 전에 군사적으로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과 만남이 성사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워싱턴에서 성사될 한미정상회담이 지난해 9월 22일 유엔 총회에서의 양국 정상 간 만남을 포함해 네 번째 한미정상회담이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