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7년만에 닥터헬기 꿈 이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외상환자 치료를 위해 일생을 바치고 있는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헬기'를 품을 수 있게 됐다.


3일 보건복지부는 7번째 '닥터헬기' 배치 지역으로 경기도를 선정했다.


닥터헬기가 배치되는 병원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이 병원에는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곳이다.


'닥터헬기'는 응급의료 취약지역에 배치돼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항공이송할 수 있도록 하고 응급처치 등을 위해 운용되는 전담 헬기다.


인사이트뉴스1


취약지역의 경우 병원 응급실과 상당히 거리가 멀어 이송되는 동안 '수술'에 준하는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닥터헬기는 즉시 의료진을 태우고 출동, 응급환자를 치료·이송하는데 쓰여 '하늘의 응급실'로 불린다.


닥터헬기는 2011년 9월 최초 배치됐고, 지금까지 누적 환자 6천명 이상을 이송하며 응급환자 생존율을 높이는 데 크게 공헌해왔다.


그동안 이국종 교수는 경기도에도 닥터헬기가 필요하다고 누누이 목소리를 높여왔다. 응급치료 환자를 살리는 데 이만한 게 없기 때문.


인사이트뉴스1


비록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소방헬기를 이용해 연 300회에 달하는 출동을 통해 외상환자를 아주대병원 외상센터로 이송해 진료해왔지만,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복지부의 닥터헬기로 더 많은 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게 됐다.


복지부는 "경기도는 헬기 이송 수요가 많다"면서 "주·야간 상시 운항 및 소방과의 적극적인 협업 모델을 제시해 7번째 닥터헬기 배치 지역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