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통계청 협력해 과학 행정 도모한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이상훈 중소 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관과 김광섭 통계청 통계정책국장 / 중소벤처기업부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통계청과 함께 중소기업 관련 통계를 보다 과학적으로 집계키로 했다.


2일 중기부는 중소기업 통계 품질을 개선하고 신규 개발 협력을 위해 통계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기부와 통계청은 향후 과학적인 중소기업 정책 수립에 필요한 신뢰성 있는 통계를 만드는데 협력한다.


이를 위해 ▲개인과 법인 기업의 창업과 폐업, 지식기반서비스업 등 신규통계 개발 ▲ 기업체 단위 중소기업체와 종사자 수 생산 ▲ 행정자료 활용을 통한 중소기업 실태조사 행정부담 완화 ▲ 중소기업 통계 관리체계 정비와 통계 품질향상 노력 등 중점 사안에 대해 힘을 모은다.


향후 '중소기업 통계발전 협의회'를 구성하고 직원 간 인사 교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양측은 우선 통계청 보유 행정자료를 활용해 법인과 개인 기업의 창업과 폐업 통계를 시범 작성할 계획이다.


특히 그동안 사업체 기준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기업체 기준으로 변경해 생산하기 위해 기업등록부 등 기업체 관련 통계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통계 자료는 과학적 행정의 기본"이라며 "중소기업에 대한 정확한 통계를 작성하고, 필요한 통계를 새로 개발해 중소기업 정책과 예산이 제대로 집행될 수 있도록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수경 통계청장도 "우리나라 고용과 부가가치 창출 등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중소기업의 통계 개발과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