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널티 '제약시장' 진출했다···"하반기 신제품 3종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맥널티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한국맥널티가 제약 시장 선점에 나선다.


2일 한국맥널티 측은 다음달 어린이 해열제 '덱시엠시럽'을 시작으로, 하반기 제약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4년 제약사업부 신규 연구소를 설립한 한국맥널티는 최근 3년간 자체 신약개발에서 빠른 성장을 이뤄내고있다.


제약사업부 인력 역시 현재 60명으로 전체 직원 150명의 40% 수준까지 늘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맥널티


한국맥널티는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해 78억원에서 12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OTC(일반의약품)부문 신제품 출시로 하반기 신규 매출을 일으키겠다는 구상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OTC 일반 의약품 허가를 진행 중인 제품들이 순차적으로 6월 이후 출시될 예정"이라며 "기존에 없던 신규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맥널티는 2016년 의약품위탁생산(CMO) 분야 외에도 신약개발 등 의약품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동아ST 타리온의 제너릭 의약품인 '베리맥정'에 이어, 지난해 개량신약인 항궤양제 하이비스정을, 올해는 일반의약품 3종을 추가 출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맥널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