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뉴파워프라즈마 등 21개사 '코스닥 라이징 스타' 선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뉴파워프라즈마, 인텔리안테크 등 '2018 코스닥 라이징스타'로 선정된 21개사가 공개됐다.


1일 한국거래소는 주력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세계 3위 이내인 강소기업이면서 기술력과 성장성을 지닌 코스닥 상장기업 21개사를 코스닥 라이징 스타로 선정했다.


그중 플라즈마 세정기 제조업체인 뉴파워프라즈마와 해상용 위성통신 안테나 제조업체인 인텔리안 테크는 상장 2년여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코스닥 라이징스타에 진입했다.


뉴파워프라즈마는 1999년 설립해 2016년 상장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공정인 박막공정과 식각공정에 쓰이는 장비인 플라즈마 세정기와 플라즈마 발생 전원 공급 모듈을 만든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045억원, 영업이익 228억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텔리안테크는 2004년 설립해 2016년 상장했다. 위성통신용 초소형지구국(VSAT) 안테나, GX터미널 등을 생산한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837억원, 영업이익 7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인텔리안테크는 앞서 상장 첫해에도 라이징스타에 선정됐다.


이 밖에도 더블유게임즈, 베셀, 파크시스템즈, 마크로젠 등이 라이징스타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거래소는 경쟁력을 갖춘 코스닥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고 코스닥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2009년부터 '히든챔피언'을 선정해 지원해왔다. 2015년부터는 라이징 스타로 명칭을 바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라이징 스타에 선정된 기업은 변경·추가상장 수수료가 면제되고 기업설명회(IR)나 기업분석보고서 발간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한국거래소는 라이징 스타 기업이 코스닥 활성화를 이끄는 대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지원책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라이징 스타 선정 평가항목을 기술력과 성장성 중심으로 개편해 우량기술기업 및 다양한 업종의 기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정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및 정부·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한 지원 사업 다양화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