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망해야 한반도가 산다"며 제대로 직격탄 날린 역사학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자유한국당이 망해야 한반도가 산다"고 일침을 가했다.


지난 29일 전우용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 연구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기사 하나를 공유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날 발언에 관한 기사였다.


같은 날 국회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댓글 조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에 참석한 나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 선언'에 관해 "국회 비준 동의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 없는 한반도'는 주한미군 철수,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와 핵우산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 문재인 정부에 관해 북한에 현금을 다 갖다 퍼주는 정권이라며 비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Twitter 'histopian'


전 교수는 이같은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나 의원이 주어를 명확히 함으로써 '핵과 전쟁 위협 없는 한반도'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힌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핵과 전쟁 위협 없으면 자한당 망한다는 말을 이보다 솔직하게 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며 "그렇다. 자한당이 망해야 한반도가 산다"고 꼬집었다.


전 교수는 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도 "이번 선거에서 자한당을 또 찍으면 이명박, 박근혜 공범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4·27 남북정상회담을 비난하며 "한 번 속으면 속인 놈이 나쁜 놈이고,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고, 세 번 속으면 그때는 공범이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전 교수는 바로 이 발언을 인용한 것. 그는 "홍 대표가 친절하게 가르쳐줬다. 이번 지선과 재보선에서 자한당 또 찍으면 공범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Twitter 'histopian'


인사이트뉴스1


최근 자유한국당은 성공적으로 끝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연일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 같은 여당 국회의원마저 지적하는 상황.


역사학자인 전우용 교수의 이번 발언 또한 같은 맥락에서 나온 표현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여당 의원들의 의견과는 반대로, 4·27 판문점 선언에 관해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에서 비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관해서도 응답자 중 80%가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자유한국당이 우리 국민의 진정한 뜻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