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므누신 美 재무장관,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긍정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재무장관과 만나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방안에 대해 견해를 주고받았다.


21일(현지 시간) 오전 9시 50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우리 정부가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 권고, G20 합의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및 여타국 사례뿐 아니라 국내 외환시장과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미국 측은 우리 정부의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지속해서 협의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또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은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동안의 진전 사항을 공유하고,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책 공조와 정보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의 만남은 므누신 장관 취임 후 다섯 번째다. 김 부총리는 양자 회담 후 조윤제 주미대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우리 경제가 개선되고 있지만, 청년실업과 미국 금리 인상, 통상현안 등 대내외 위험요인에 적기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