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아이마켓 "중소사업자 체감 경기 여전히 좋지 않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아이마켓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의 1인당 국민 총소득(GNI) 3만 달러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오고 전문 기관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3%대에 달성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사업자들의 체감경기는 '악화됐다'는 인식이 과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재 전문몰 인터파크아이마켓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자사 사업자 회원 790명을 대상으로 '2018년 1/4분기 중소사업자 체감경기'와 관련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3%가 전년 동기 대비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또한 36%는 전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준, 호전됐다고 답한 비율은 11%로 집계되며 체감경기에 대한 전반적인 긍·부정적 시각이 비교적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설문 결과는 최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4월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BSI) 전망치가 기준점인 100을 밑도는 96.3을 기록한 대기업 체감경기와도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아이마켓


업종별로는 서비스업(58.8%), 제조업(51.6%), 도소매업(50.4%), 건설업(49%) 순으로 체감경기 악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 생활과 가장 밀접한 서비스업 종사자들의 체감경기가 가장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체감경기 관련하여 중소사업자들이 느끼는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경기 침체(34%)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며, 위축된 소비 심리를 반증했다.


이외에 인건비 상승(29%), 원·부자재비 상승(1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1/4분기 체감경기의 영향으로 설문 응답자의 65%는 "이탈 인력 보강 외에 올해 신규 인력 추가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사업 확장 계획이 없다"고 답한 비율도 68%로 높게 나타났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