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한국 아스텔라스제약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 국내 판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아스텔라스제약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한독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의 국내 판매를 확정 지었다.


16일 한독은 지난 13일 한국 아스텔라스제약과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독은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 영업 활동을 전담할 예정이다.


한독은 기존의 판매 중인 당뇨병 치료제인 '아마릴', '테넬리아' 등에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을 추가하게 됐다.


인사이트김영진 한독 회장 / 뉴스1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다.


현재 '슈글렛'은 일본에서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로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는 의약품이며 국내에는 2015년에 출시됐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면서 보다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토털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슈글렛'의 성장을 견인해 가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한편 한독은 지난 1973년 당뇨병 치료제 '다오닐'을 발매한 이래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 '테넬리아' 등과 혈당 측정기 '바로잰'을 40여 년간 판매해오며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독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