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기식 도덕성 평균 이하면 사임시키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감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과거 행위 중 위법이 확인되면 사임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문 대통령은 입장문을 통해 "피감기관 지원 해외 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추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는 향후 선관위의 유권해석과 국회의원 해외 출장의 실태 조사 결과에 따라 사안을 판단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거센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감원장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또 "국회의원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 출장이 위법 여부를 떠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국민들의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그러나 당시 국회의 관행이었다면 야당의 비판과 해임 요구는 수긍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지적했다.  


인사이트


지난 12일 청와대는 선관위에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김기식 금감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과 관련해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청와대가 선관위에 보낸 질의 사항은 '국회의원이 임기 말 후원금으로 기부를 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것', '피감기관 비용부담으로 해외 출장을 가는 것',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 출장을 가는 것', '해외 출장 중 관광을 하는 경우의 적법성 여부'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3일 오후 문 대통령을 단독으로 만나 김기식 금감원장의 임명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